한장 남은 달력과 서글픔

 

한장의 달력만이 남아 서글픔을 주는 12월이에요.

엊그제가 1월1일이었던것 같은데...

벌써 이렇게....

 

한해의 시작엔 온간 꿈을 꾸고 계획을 세우지만..

한해가 끝나가는 12월엔 항상, 아주 항상.

후회만이 남아요.

 

올해는 정말 이룬게 없이 지나가네요.

나이만 훌쩍 넘어가는 채로...

 

모두 어떠신가요.

올 한해 만족하시나요?

누구에게는 아주 만족하는 시간일테고

누구에게는 아주 후회스런 시간이겠죠.

 

하지만 새로운 해가 기다리니 다시 한번

꿈을 꾸고 계획을 세워봐야겠지요.

 

한장의 서글픔보다 12장의 새꿈을 더 소중

히 여겨야 할듯 해요.

 

우리 새로운 내년을 기약해보아요.

 

아...근데 올해는 정말 서글퍼요...ㅠㅠ

 

 

Posted by 유쾌통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kdzdsyygijfs/220730461518?64137 BlogIcon 1465964804 2016.06.15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가요~